‘미우새’ 김종국, 각설이 ‘꾹노’로 변신…유세윤과 듀엣 호흡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

가수 김종국이 각설이로 탈바꿈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공개됐다.

이날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종국은 가수 겸 코미디언 유세윤의 요청으로 그와 듀엣 호흡을 맞췄다. 유세윤과 김종국은 SBS ‘인기가요’에서 최근 발표한 유세윤의 신곡 ‘시져시져’를 같이 불렀다.

유세윤은 김종국에게 각설이 의상과 분장을 건넸고, 김종국은 ‘거지왕’으로 변신해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특히 두 사람은 무대에 오르기 전 방송국 매점에서 식사를 하며 주위의 눈길을 끌었다. 김종국은 후배 가수들이 인사를 하자 어쩔 줄 몰라 하며 쑥스러워했다.

연신 부끄러워하는 김종국과 다르게 그의 변신을 지켜보는 이들은 웃음보를 참지 못했다. 밥을 먹으면서 드라마 ‘추노’의 장혁을 떠올리게 만들며 더 큰 웃음을 자아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