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신영 “살 빼서 개인 소장용 누드 화보 찍고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

 

코미디언 김신영이 “개인 소장용 누드 화보를 찍고 싶다”고 말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다.

이날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가수 홍진영의 집에 초대된 김신영과 그룹 블락비의 피오의 모습이 담겼다.

홍진영은 피오와 김신영을 위해 연포탕과 낙지탕탕이를 만들었다. 김신영, 피오는 “맛있다”를 연발하며 식사를 마쳤다.

이 과정에서 김신영은 “살을 확 삐서 누드 화보 촬영을 하고 싶다”고 했다. ‘누드 화보’라는 말에 의아한 표정을 짓는 피오에게 “개인 소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같이 찍자”는 홍진영의 말에 “싫다. 너는 SNS에 올릴 것 같다”며 거절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