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풀인풀’ 박해미, 조윤희에 “존재 자체가 죄송…들키기 전에 끝내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화면. /

배우 박해미가 조윤희를 향해 “이만 끝내자”고 차갑게 말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극본 배유미, 연출 한준서)에서다.

홍화영(박해미 분)은 김설아(조윤희 분)이 아들 도진우(오민석 분)가 있는 병원에서 홍유라(나영희 분), 선우영애(김미숙 분)과 인사를 나눴다는 이야기를 듣고 분노했다.

이후 김설아는 홍화영에게 “이모님(홍유라)이 눈치채지 못하도록 엄마와 조심했다. 앞으로 마주칠 일 없도록 하겠다”면서 “죄송하다”고 했다.

이어 홍화영은 “네가 하루라도 죄송하지 않은 날이 있었느냐”면서 “네 존재 자체가 죄송이다. 악연을 잘라야겠다. 들키기 전에 끝내자”고 덧붙였다.

하지만 김설아는 “부부 합의 없이 이혼할 수도 없다. 진우의 의사가 가장 중요하다”고 받아쳤다. 이에 홍화영은 도진우가 다른 사람과 찍은 사진을 건네며 “너와 사니까 식물인간이 된 것”이라며 “물러날 때를 알아야 사람대접이라고 받는다”고 했다.

김설아는 “이혼은 못 한다. 짐승처럼 내쫓아도 짐승처럼 다시 기어 올 것”이라며 “죽어서라도 이 집의 사람으로 남겠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