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공소년, 네이버 V라이브 통해 팬소통…비하인드 스토리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청공소년. / 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4인조 보이그룹 청공소년이 27일 오후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청공소년은 이날 정오 공개된 신곡 ‘예스서(YESSIR)’에 대한 소개로 방송을 시작했다. 지난 6월 발표한 데뷔 음반과 비교해 어떤 점이 달라졌느냐고 묻자 더블디(Double.D)는 “이번 곡과 데뷔 음반은 콘셉트가 다르다. 그때는 청량한 콘셉트였다면 이번엔 조금 더 성숙해진 느낌”이라며 “사춘기 정도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태웅은 “데뷔 때는 음반을 발매만 하고 국내 활동을 못했는데 이번 음반은 국내 활동이 예정돼 있다. 긴장되지만 프로페셔널하게 해보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음반 준비 과정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부분은 “의상”이라고 했다. Double.D는 “의상이 내 스타일대로 입게 돼서 정말 좋았다. 랩과 퍼포먼스 모두 지난 음반보다 능숙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했는데 마음에 들게 나왔다”고 기뻐했다.

‘YESSIR’의 안무에 대해서는 “이번 곡은 트로피컬 느낌의 뭄바톤 장르의 곡인 만큼 안무 역시 생소한 부분이 있었다. 뮤직비디오의 안무와 실제 안무가 변경된 부분이 있어서 찾아보는 재미도 있으실 것이다. 장르 난이도 자체가 높은 편이 아니다 보니 노래도 춤도 여러분들과 즐길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번 음반은 약간 무게감이 있기 때문에 약간 삐딱한 콘셉트를 잡았다”고 소개했다.

청공소년은 “처음 가이드 곡을 들었을 때 노래 콘셉트 자체가 완전히 무거운 분위기가 될 것 같았다. 의상도 정말 까맣게 갈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대표님께서 오히려 정해진 틀에서 벗어나 의상도 밝게 하고 머리도 자연스러운 부분으로 가자고 했다”며 뒷이야기를 덧붙였다.

팬들을 위해 애교를 보여주는 시간도 이어졌다. 청공소년은 마지막 소감으로 “항상 여러분과 소통할 때는 늘 재밌다. SNS나 팬카페를 통해 여러분들의 의견을 듣지만 실시간으로 소통을 하는 것은 V라이브가 유일해서 재미있다. 앞으로 많은 스케줄과 콘텐츠로 찾아뵙겠다. 새 음반을 많이 사랑해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