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건후·나은, 아빠 박주호 전담 분장사로 변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

축구선수 박주호의 자녀 나은과 건후가 ‘분장사’로 변신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다.

이날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아빠 주호만을 위한 분장사가 된 건후, 나은의 모습이 담겼다. 나은은 환한 미소를 지으며 무언가를 잔뜩 들고 나왔고, 엄마의 화장품을 손에 쥔 그는 립스틱으로 아빠의 입술을 그렸다. 건후까지 가세했고, 립스틱을 든 그는 아빠의 발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핀까지 단정하게 꽂아, 완성된 박주호 선수의 얼굴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이후 박주호 선수는 건후, 나은과 함께 특별한 삼겹살 가게를 찾아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