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초록마녀는 레드벨벳 웬디, “초심 잃지 않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

‘초록마녀’의 정체는 그룹 레드벨벳의 웬디였다.

웬디는 2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초록마녀’의 가면을 벗었다. 그의 정체가 밝혀지자 관객들은 물론 패널들까지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가수 한동근의 ‘그대라는 사치’로 뛰어난 가창력을 뽐낸 웬디는 “레드벨벳이 6년가 가수가 됐다. 더욱 발전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앞으로 이루고 싶은 꿈을 묻자 그는 “초심을 갖고 간다는 건 쉽지 않지만, 왜 시작했는지 생각하면서 초심을 잃지 않고 활동하고 싶다”고 답했다.

또한 웬디는 “가면에는 마법이 있다. ‘복면가왕’에 출연하지 않는 이상 느낄 수 없을 것 같다. 후회 없이, 레드벨벳의 웬디만의 무대를 신나게 즐겼다”고 소감을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