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전인화·허재, 찬란한 청춘스타 시절 소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MBN ‘자연스럽게’

MBN 예능프로그램 ‘자연스럽게’에 새로운 이웃으로 농구 선수 출신 허재가 합류한 가운데, 그와 배우 전인화의 남다른 인연이 공개될 예정이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자연스럽게’에서는 ‘인화 하우스’를 첫 방문한 허재의 모습이 담긴다. 허재는 전인화를 향해 “옛날이랑 똑 같다”며 웃었고, 전인화는 “대학 때 뵙고 처음이다. 그땐 결혼 전이었다”고 떠올렸다.

중앙대 동문인 전인화와 허재는 같은 캠퍼스에서 청춘 시절을 보낸 사이였다. 전인화는 가수 김종민에게 “농구계 최고의 ‘슈퍼스타’여서 우리 둘이 같이 인터뷰를 한 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김종민이 같이 인터뷰를 한 이유를 궁금해하자 전인화는 “그때 나도 드라마 ‘장희빈’을 하면서 ‘떠오르는 샛별’이었다”고 덧붙이며 수줍게 웃었다.

허재는 “그때도 캠퍼스에서 걸어오기만 해도 빛이 났다”며 전인화의 눈부신 대학생 시절을 공개했다. 종민은 “감독님도 인기 많으셨어요?”라고 묻자 허재는 “오빠부대를 제일 처음 몰고 다닌 게 나야, 가서 공부 좀 해”라고 받아쳤다.

‘자연스럽게’의 제작진은 “이날 방송에서는 허재가 전인화의 남편이자 배우 유동근과 소주 한 잔을 나눈 이유도 밝혀진다. 구례의 세 이웃 전인화 허재 김종민의 유쾌한 수다를 기대해달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