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 빅리그’ 양세형, 래퍼 염따 패러디한 ‘흥따’로 변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tvN ‘코미디 빅리그’

tvN ‘코미디빅리그’의 양세형이 새로운 캐릭터 ‘흥따’로 돌아왔다.

27일 오후 방송되는 ‘코미디빅리그’에서는 2019년 4쿼터 4라운드가 펼쳐진다. ‘가족오락가락관’ 코너의 양세형이 대세 래퍼 염따를 패러디한 ‘흥따’로 출격한다.

양세형은 지난 방송에 이어 돈 많고 흥 많은 사나이 흥따 역을 맡는다. 꼼꼼하게 준비해,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염따의 아이템을 장착하고 등장했다. 시작부터 뜨거운 환호성을 이끈 양세형은 관객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이날 관객의 마음을 맞히는 퀴즈에서 양세형은 의도치 않은 돌발 상황과 마주하며 큰 재미를 자아냈다.

‘코미디빅리그’는 기존 코너들의 강세 속 새 코너가 저력을 뽐내며 쫄깃한 웃음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국주의 거짓말’과 ‘산적은 산적이다’가 공동 1위를 달리고 있고, 그 뒤를 신규 코너인 ‘육아 is 뭔들’이 바짝 추격 중인 상황이다. 이날 ‘육아 is 뭔들’의 양세찬, 장도연은 아빠를 똑 닮은 딸의 돌잔치를 준비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로 다시 한번 승자의 자리를 노린다.

중위권에서는 양세형이 새 캐릭터를 공개한 ‘가족오락가락관’과 더불어 문세윤, 이진호, 김두영, 한현민, 박영재, 이정수의 호흡이 돋보이는 ‘동네 으른들’, 새롭게 합류한 김지민과 이용진, 김용명, 이정수, 정호철이 유쾌한 호흡을 뽐내는 ‘수상한 택시’ 코너가 다채로운 볼거리를 준비했다고 한다. 이 밖에 이상준을 능가하는 입담의 관객이 무대에 오른 ‘니쭈의 ASMR’, 황제성의 독보적인 하드캐리가 빛을 발하는 ‘황철두’ 등도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고 전해진 가운데, 어떤 코너가 1위를 거머쥘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