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어쩌다FC 전설들 “안정환 감독에 상처받았다” 성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안정환 감독. / 제공=JTBC ‘뭉쳐야 찬다’

‘어쩌다FC’의 전설들이 안정환 감독에게 서운한 감정을 드러냈다. 27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다.

이날 ‘뭉쳐야 찬다’에서는 지난 자체경기에서 과열된 승부욕으로 깨진 팀워크를 붙잡기 위한 안정환 감독의 훈련법이 공개된다.

축구라는 새로운 종목에 도전하는 전설들은 안정환 감독의 지도 아래 기초 체력부터 세트피스 전술까지 차근차근 배워가며 실력을 쌓고 있다. 안정환 감독이 어쩌다FC를 하나의 팀으로 만들기 위해 동료들의 속마음을 퀴즈로 맞혀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서로에게 솔직한 마음을 토로하게 하려고 만든 자리지만, 전설들은 오히려 모든 궁금증과 서운함을 안정환 감독에게 집중시켜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한 사람이 먼저 상처받았던 순간을 고백하자 듣고 있던 다른 멤버들 역시 “맞아 안 감독 그럴 때가 있다”며 자기 일처럼 공감해 안정환을 당황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뭉쳐야 찬다’의 제작진은 “안정환 감독의 의도한 방향과는 다르지만 어쩌다 하나의 팀으로 똘똘 뭉친 어쩌다FC의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