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나미, ‘브로콜리 살롱’서 미용사 변신…존재감 빛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 N Life ‘브로콜리 살롱’ 방송화면. /

코미디언 오나미가 숨겨왔던 미용 실력을 뽐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N Life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브로콜리 살롱’에서 오나미는 옛정이 살아있는 연희동 골목길, 원장님 한 분이 운영하는 미용실의 직원으로 활약했다. 그는 그동안 빛을 발하지 못했던 미용사 자격증을 깜짝 공개하며 남다른 의욕을 불태웠다.

본격적으로 일을 시작한 오나미는 야무진 손길로 파마와 염색을 시작했다. 전문가의 자세를 풍기며 새로운 면을 드러내며 눈길을 끌었다. 꼼꼼하고 세심한 손길로 손님들을 만족시켰다.

미용 작업을 하며 유난히 행복해 보이는 모습을 보인 그는 예전부터 할머님들과 하는 방송을 해보고 싶었다고 했다. “돌아가신 할머니가 생각나 못 해 드렸던 것을 대신 해드리고 싶었다”며 눈시울을 붉혀 시청자들의 마음마저 뭉클하게 만들었다.

오나미는 유쾌한 에너지는 물론, 그동안 감춰왔던 특기로 못 하는 게 없는 팔방미인임을 입증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