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신해철, 오늘(27일) 5주기…”여전히 그립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신해철. / 제공=넥스트유나이티드

가수 고(故) 신해철이 27일 5주기를 맞았다. 이날 유족과 팬들은 추모식과 추모 콘서트를 연다.

이날 오전 11시 안성 유토피아추모관에서는 유족과 팬들이 참석한 가운데 5주기 추모식이 마련된다. 이어 오후 5시에는 서울 이촌동 노들섬 라이브 하우스에서 추모 콘서트 ‘시월’이 펼쳐진다.

‘꿈이 이루는 세상’이 주최하고 PA엔터테인먼트가 주관하는 이번 추모 콘서트는 생전 신해철과 인연이 있었던 지인들과 그를 추모하는 음악인들이 모인다. 김영석·이수용·임상묵·홍경민·김동혁·이현서·정구현·신지·박완규·고유진 등이 참여한다.

앞서 지난 2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유플래쉬’에서도 고인을 추모하는 자리를 만들었다. 유재석의 드럼 독주회의 마지막을 신해철의 미발표곡이 장식했다. ‘아버지와 나 파트3’를 가수 이승환이 편곡하고, 밴드 국가스텐의 하현우도 보컬로 참여해 ‘스타맨(STARMAN)’이라는 노래가 만들어졌다.

신해철은 2014년 10월 17일 복강경을 이용한 위장관유착박리 수술 등을 받고 복통 등을 호소하다 열흘 뒤 사망했다. 지난해 5월, 대법원은 신해철의 수술을 집도했다가 의료 과실로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기소된 의사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