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녹여주오’ 원진아, ‘냉동인간’ 정체 밝혀졌다…지창욱 “내가 지켜줄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날 녹여주오’ 방송화면. /

tvN 주말드라마 ‘날 녹여주오’의 원진아가 냉동인간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지창욱이 그토록 지키려한 비밀을 폭로한 사람이 누구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높였다.

지난 26일 방송된 ‘날 녹여주오'(극본 백미경, 연출 신우철)에서 마동찬(지창욱 분)과 고미란(원진아 분) 사이에는 형용할 수 없는 어색함이 흘렀다. 동찬의 거침없는 돌직구 이후, 미란 또한 설렘을 느끼고 멜로에 골인하나 싶었지만, 동찬이 “우린 더 가까워지면 안 돼”라며 0.5미터의 간격을 유지해야 한다고 선언했다. 방심한 사이 두 발자국 다가오더니, 또다시 한 발자국 물러선 동찬 때문에 미란은 그저 어리둥절할 뿐이었다. 그러나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심장이 뛰고, 손이라도 잡으면 심박 수가 치솟는 이들. 아무리 0.5미터의 간격을 둔다 한들,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상태라는 것은 알면서도 애써 모르는 척 중이었다.

그런 이들의 관계를 경계하는 이가 있었으니, 바로 나하영(윤세아 분)이다. 화장실에서 마주친 미란에게 “안 들키게 조심해요. 마동찬 곤란해지는 거, 나 아주 싫거든요”라며 날을 세웠다. 그러나 하영의 이러한 변화에도 불구하고, 동찬은 그를 끊어냈다. “당신 온도에 내가 맞출게”라며 붙잡는 그에게 “너를 보면 더 이상 가슴이 뛰지 않아”라며 못 박았다. 처연하게 무너진 하영. 동찬이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좋아하고 있다는 불안한 마음이 들기 시작했다.

동찬과 하영은 조기범(이무생 분) 박사의 차량 폭발 사고 범인을 알고 있다는 제보자를 만나기 위해 기다렸지만, 약속 시간이 지나도 나타나지 않았다. 대신, 제보자로부터 “우리 남편을 살려주세요”라는 다급한 전화가 걸려왔다. 채 할 말을 다 하지 못하고 끊긴 전화의 주인공은 차를 타고 초조하게 어딘가 가고 있었지만, 곧 그들을 쫓아온 사내에 의해 납치됐고, 도착한 곳에는 의문의 남자(김법래 분)가 있었다. 겁에 질린 제보자를 “형수님”이라고 부르며 “방송국에 가서 뭘 어떻게 하실 생각이신데요?”라던 의문의 남자는 그를 협박하며 이석두의 행방을 물었다. “우리 남편 제발 살아나게 해줘요. 냉동 캡슐에서 꺼내줘요”라는 제보자와 “잘 들어요! 난 이석두지, 이형두가 아닙니다. 그거 혼선 주는 사람은 난 다 죽입니다”라고 소리친 의문의 남자. 진짜 이석두는 그가 아닌 냉동 캡슐 속 그와 같은 얼굴을 한 남자라는 사실이 드러난 순간이었다.

한편 미란에게는 청천벽력 같은 일이 일어났다. 방송국 홈페이지에 ‘인턴 고미란의 실체를 고발한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에는 미란의 나이가 사실 마흔네 살이며, 동찬과 더불어 냉동인간 실험에 참여한 피실험자로, 방송국에 부정 입사를 했다는 내용이 모두 적혀있었다. 미란은 자신 앞에 닥친 당황스러운 상황에 눈물을 흘렸고, 그때 동찬이 울고 있는 그를 찾아왔다. “너 왜 번번이 찾아다니게 만들어?”라며 잔소리를 시작하나 싶었지만, 이내 “지켜줄게”라고 말한 동찬. 말 한마디와 눈을 마주치자 서로의 심박 수, 체온은 또다시 올라갔고 그럼에도 동찬은 미란을 품에 안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