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전도연 “‘멋진 하루’, 가장 기억에 남는 출연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방구석1열’ 한국영화 100주년 특집 편. /사진제공=JTBC

전도연이 JTBC ‘방구석1열’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으로 ‘멋진 하루’를 꼽았다.

27일 방송되는 ‘방구석1열’은 한국 영화 100주년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에 한국 영화사에 빠질 수 없는 대표 배우이자 연기로 전 세계를 압도한 ‘칸의 여왕’ 전도연이 특별출연해 영화 데뷔작 ‘접속’과 ‘밀양’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전도연은 ‘출연한 작품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영화’에 대해 “2008년 작품인 ‘멋진 하루’를 꼽고 싶다. ‘밀양’으로 칸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이후 첫 작품이었기 때문에 차기작에 대한 기대가 높았던 시기였다. 이후 저예산 영화 출연 소식에 다들 의아해했지만, 제 기대보다도 완성된 영화가 훨씬 좋았기 때문에 제가 왜 이 작품을 선택했는지 관객들에게 보여준 것 같아 좋았다”고 말했다.

‘멋진 하루’에 함께 출연한 배우 하정우에 대해 “촬영 당시 나는 하정우가 연기하는 ‘병운’ 캐릭터를 이해하지 못했었다. 그러나 영화가 완성되고 난 후에 하정우 스타일의 병운이 아니었다면 영화가 어두웠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MC 정재형은 전도연의 출연작 중 “‘해피 엔드’에서 전도연 배우가 깍두기 먹는 장면이 인상 깊었다. 남편에 대한 무관심을 ‘오도독 오도독’ 씹는 소리로 잘 보여줬는데 하정우를 뛰어넘는 먹방이라고 생각한다”고 남다른 소감을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칸의 여왕’ 전도연이 출연하는 ‘방구석1열’ 한국영화 100주년 특집 편은 27일 오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