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최진혁 “20대 초반에 ‘노안 굴욕’ 당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최진혁. /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짙은 멜로 눈빛으로 여심을 사로잡은 배우 최진혁이 출연해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는 최진혁이 스페셜MC로 함께한다. 스튜디오에 ‘로코 신흥강자’ ‘키스 장인’ 등으로 불리는 최진혁이 등장하자 모벤져스는 “미남 아들 왔다”고 격하게 환영했다. 최진혁과 토크를 나누던 중 ‘미우새’ 아들들과 그의 숨은(?) 공통점이 밝혀져 웃음과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최진혁은 1년 동안 밥 대신 닭 가슴살만 먹었던 사연을 털어놔 김종국 어머니를 폭소케 했다. 또 깔끔한 성격 때문에 사극 촬영에서 고생했던 일을 말하자 김희철 어머니는 안타까워 했다.

최진혁은 성숙한 외모 때문에 20대 초반에 노안 굴욕(?)을 당했던 사건부터, 신인 시절,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1등을 한 후 사람들이 자신을 알아볼 거라는 기대에 잔뜩 부풀었다가 인지도 굴욕(?)을 당했던 웃픈 사연까지 고백해 녹화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솔직하고 털털한 입담을 뽐내 모벤져스를 들었다 놨다 한 최진혁의 ‘마성의 매력’은 오는 27일 오후 9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