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형’ 나르샤 “술 끊은지 3년째…이젠 술보다 남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JTBC ‘아는 형님’에서 브라운 아이드 걸스(브아걸)의 나르샤가 남편의 애정 덕분에 술을 끊었다고 밝혔다.

26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는 브아걸이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2016년 동갑내기의 패션사업가와 결혼한 나르샤는 사랑꾼 면모를 자랑했다. 그는 “남편은 술을 안 마시는데 나는 거의 주정뱅이였다”며 “속 얘기를 많이 못하는 성격이라 스트레스 풀게 술 밖에 없었다. 그러다보니 주량이 끝없이 늘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술을 달리면 나도 달린다. 신발이 빠른지 내가 빠른지 대결을 해보는 게 주사”라고 밝혔다. 제아는 “신발이 없어서 발이 까매진 모습을 본 적 있다”고 거들었다. 나르샤는 “그 모습을 남편이 보고 너를 위해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걱정해줬다. 그 말에 너무 부끄러웠다. 내가 술을 끊겠다는 말을 했고 그걸 지키는 사람이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술 끊은지 3년 됐다. 나에겐 이제 술보다 남편이 더 중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