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브아걸 제아 “우리는 순둥이들…후배들 카리스마에 눌린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JTBC ‘아는 형님’에서 브라운 아이드 걸스(브아걸)이 실제로 후배들을 ‘집합’시킨 적은 없다고 밝혔다.

26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는 브라운 아이드 걸스가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브아걸은 ‘센 이미지’ 때문에 ‘무서운 언니’로 오해받는 경험에 대해 털어놓았다. 김영철은 나르샤와 가인의 불화설의 진실에 대해 묻자 나르샤는 “‘그럴 것 같은’ 이미지에서 온 게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가인과 나르샤는 ‘섹시’ 콘셉트를 두고 의견이 갈린 적이 있다고 밝혔다. 가인은 “기싸움 정도의 의견 충돌은 있다. 우리가 ‘섹시’ 콘셉트가 좀 많지 않았나. 그 때마다 각자가 생각하는 ‘섹시’가 달랐다. 나는 은근슬쩍이 ‘섹시’라고 생각했다면 언니는 ‘놔아’하고 완전히 보여주는 스타일을 ‘섹시’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서장훈은 “함께 녹화하는 프로그램에서 나르샤에게 놀란 적이 많다”고 털어놓았다. 나르샤는 “아꼈다 뭐하냐. 건강할 때 잘 보여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제아는 “심지어 우리도 놀랐다”고 말했다. 형님들이 미료에게 본인의 스타일을 묻자 미료는 “나는 나르샤와 가인의 중간 쯤이다. 보여줄 땐 보여주고 가릴 땐 가리는 스타일”이라고 했다. 이에 나르샤는 “나도 가릴 땐 가린다. 나는 뭐 다 오픈하냐”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형님들은 “실제로 후배들을 부른 적은 없냐”고 물었다. 이에 제아는 “우리는 진짜 순둥순둥하다”고 밝혔다. 오히려 “후배들 카리스마에 눌리는데 후배들이 눈치를 못 챈다”고 고충을 털어놓았다. 가인은 “축제를 가면 사람들이 반가운 마음에 연예인들을 터치하기도 하지 않나. 그런데 우리는 경호원 분들이 할 일이 없다. 사람들이 무서운지 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