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재석·이승환·하현우, 영원한 마왕 故신해철과 환상 컬래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놀면 뭐하니-유플래쉬’ 방송 캡처

MBC ‘놀면 뭐하니?-유플래쉬’에서 유재석이 이승환, 하현우 등 뮤지션들과 함께 고(故) 신해철의 미발표곡 ‘아버지와 나 파트3’를 ‘스타맨’으로 새롭게 재창작했다.

26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유재석의 드럼 독주회가 이어졌다.

MC 유희열은 “제작진이 저와 오늘 함께해준 뮤지션들 몰래 준비한 무대가 있다. 저도 오늘 현장에 와서 처음 얘기를 듣고 반갑기도 하고 떨리기도 하고 여러 감정이 교차했다”고 무대를 소개했다. 조명이 꺼지고 무대 뒤 화면에는 신해철의 모습이 등장했고 신해철이 ‘아버지와 나’를 선보이는 과거 영상이 흘러나왔다. 이어 미발표된 ‘아버지와 나 파트3’라는 곡이 소개됐고 객석은 술렁였다.

제작진이 신해철의 미발표곡 ‘아버지와 나 파트3’를 공연으로 준비한 것이다. 이번 작업에는 이승환, 하현우, 유재석이 참여했다. 사전 인터뷰에서 이승환은 음원을 들어봤느냐는 물음에 “‘아버지와 나 파트1’를 들었을 때 충격이 다시 되살아나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릴레이 작업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마음에 부채 같은 게 있었다”며 “마태승 콘서트라고 팬들이 기획해 성사될 뻔했던 공연이 있었다. 서태지 주선으로 한 공연을 결심하고 결정하고 일주일쯤 있다가 안타까운 일이 생겼다. (신해철의) 아내 분을 뵀을 때 그 말씀을 하시더라. 제가 결정했단 이야기를 듣고 굉장히 기뻐했다고. 제가 너무 늦게 결정했나 싶었다. 도움이 필요하면 꼭 해달라는 말씀을 드렸다. 그래서 당연히 해야 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승환은 함께 작업하고 싶은 뮤지션으로 하현우를 꼽았다.

이에 제작진은 하현우를 만났다. 다른 곡 참여로 알고 온 하현우는 준비된 음원을 듣던 중 신해철의 목소리가 나오자 단번에 알아차리고 “신해철 선배님 목소리 아니냐”면서 눈이 휘둥그레졌다. 제작진은 하현우에게 이승환이 작업한 곡을 이어받아 이후의 작업을 해달라고 부탁했다.

하현우는 신해철에 대해 “초등학교 때부터 팬이었다. 밴드를 하면서 넥스트라는 밴드가 얼마나 대단했는지 실감했다. (국카스텐) 앨범이 나오면 앨범을 선물로 드리며 뵙겠다고 했는데 앨범 발매 즈음에 선배님께서 하늘나라에 갔다. 타이밍이 안 맞아서 인사를 못 드렸다. 그게 나한텐 슬픈 일이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신해철 선배님 노래를 공연장에서 계속 부르고 있다. (개인적으로) 알진 못하지만 많은 걸 알려주니 선생님 같은 분이다. 내겐 선생님 같은 분이고 록스타이기도 하다”며 그리워했다.

이승환은 신해철이 작업한 방식 그대로 이번 작업을 했다. 녹음한 음원만 600여개였다. 하현우는 “그리움의 마음으로 목놓아 누군가를 부를 때가 있지 않나. 그리움의 외침이었던 거 같다. 여전히 하늘 위에서 우리를 비추고 있고 그리울 때마다 우리가 볼 수 있고 별자리처럼 우리의 길잡이가 되주기도 한다. 그 분을 기억하고 사랑해주는 분들이 신해철 선배님을 잠시 소환시킨 것 같다”고 이번 작업에 임한 소감을 밝혔다.

‘그와 나 사이를 가로지르는 강물은 여전히 흐르고 있다 / 하지만 그 위론 화해의 비가 내렸고 심지어는 가끔은 꽃구름이 흘러 다닐 때도 있다 … 분명한 것은 천진한 웃음을 띈 그의 얼굴은 아들의 어릴 적 얼굴을 닮아가고 / 정작 아들의 거울에 비친 얼굴은 아버지와 닮아있다 … 아무래도 내가 그에게 줄 수 있는 선물은 / 멀지 않은 미래에 안겨줄 /그의 얼굴과 나의 얼굴과 모두 가지고 태어날 그의 손주뿐인듯하다 … 칭찬에 굶주리고 대화에 목이 마른 아이였다 / 기다림이 원망으로 바뀌자 아이는 망치를 들어 문에 못질을 해버리고 그곳을 떠났다 / … 아이는 그가 스스로 방문을 열어준 적은 없었으나 / 문을 잠근 적 역시 없었다는 것을 깨달았다’

신해철의 생전 목소리와 이승환, 하현우 연주와 코러스, 유재석의 드럼이 어우러지며 환상적인 공연이 펼쳐졌다. 관객들은 눈물을 흘렸고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공연을 마친 유재석은 “(이 공연에 대해 얘기를 들었을 때) 저도 많이 놀랐도 오늘 특히 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공연을 본 후 이적은 “깜짝 놀랐다”며 “해철이 형 특유의 저음 목소리가 바로 어제 녹음한 것처럼 생생하게 공연장에 차는 게 여러 가지 감정을 밀려오게 했다. 해철이 형 특유의 시적인 가사, 이야기도 느껴져서 몇 년 전 우리 곁을 떠났는데 혼란스러울 정도로 무대 뒤에 계신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그립고 새로운 음악이 반갑다”고 말했다. 또한 “뮤지션에게 바치는 최고의 찬사가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