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버리지’ 전혜빈, 경찰 앞 포커페이스…‘호랑이 굴’로 들어가는 대범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레버리지’ 전혜빈. /사진제공=TV CHOSUN ‘레버리지’

TV CHOSUN 드라마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이하 ‘레버리지’)의 천재적 사기꾼 전혜빈이 제 발로 경찰청장을 찾아간다.

‘레버리지’는 한국 최고의 엘리트 보험 조사관에서 최고의 사기 전략가로 다시 태어난 태준(이동건 분)이 법망 위에서 노는 진짜 나쁜 놈들을 잡기 위해 각 분야 최고의 선수들과 뭉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사기에는 사기로 갚아주는 정의 구현 케이퍼 드라마다. 미국 TNT 채널에서 5시즌 동안 방영돼 사랑을 받은 동명 원작 미드 ‘레버리지(LEVERAGE)’의 리메이크작이다.

지난 방송에서 교양 있는 재벌가 안주인 역할을 능청스럽게 소화하며 사기계의 여왕임을 확실하게 보여준 황수경(전혜빈 분)이 이번 주 방송에서는 경찰이 주최하는 행사에 참석한다. 자선바자회에서 황수경은 경찰청장(유하복 분)을 만나 명함을 건네고 있다. 경찰 앞에서 여유로운 미소로 자신의 신분을 밝히고 있는 황수경의 속셈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는 새로운 작전에 돌입한 ‘레버리지’ 팀 사기꾼 황수경의 모습이다. 특히 이번 작전의 타깃이 경찰임이 드러나 긴장감을 높인다. 황수경이 만나 명함을 건네고 있는 경찰청장은 2화에 등장한 ‘카르텔’의 일원으로, ‘레버리지’ 팀이 사건의 배후인 소장에게 다가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사기계의 여우주연상’ 황수경은 경찰까지 속이는 특급 사기 연기를 펼친다.

‘레버리지’ 측은 “’레버리지’팀의 사기 스케일이 점점 커진다. 이번에는 경찰을 속여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된 ‘레버리지’ 팀의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라며 “’레버리지’ 팀의 여배우 전혜빈이 경찰청장을 속일 수 있을지 ‘레버리지’ 팀의 계획대로 일이 진행될 지 지켜봐 달라”라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했다.

‘레버리지’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부터 TV CHOSUN에서 2회 연속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