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김원효♥심진화, 배아 이식하던 날…간절한 바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빠본색’ 김원효·심진화 부부.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아빠본색’의 김원효·심진화 부부가 배아 이식을 시도한다.

27일 방송되는 ‘아빠본색’에서 배아 이식을 한 김원효·심진화 부부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른 아침부터 배아 이식을 위해 산부인과를 찾은 김원효·심진화 부부. 심진화는 난자 채취 이후 마음이 힘들었음을 고백하며 이날 또한 극도로 긴장한 모습을 보인다.

이식 후 배아 사진을 받은 심진화는 사진에서 눈을 떼지 못한다. 그녀는 배아 3개에 이름까지 붙이며 애정을 드러낸다. 김원효 또한 이식 후 회복을 위해 누워있는 심진화에게 다소 이른(?) 태교 음악을 틀어줘 웃음을 자아낸다.

며칠 뒤 부부는 결혼기념일을 맞아 두 사람이 첫 데이트를 했던 을왕리 해수욕장을 찾는다. 연애 시절을 떠올리던 심진화는 첫 데이트에서 김원효가 온통 모텔 천지인 골목으로 자신을 데려가 김원효를 오해했음을 고백한다.

김원효는 결혼기념일 맞이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해 심진화를 감동하게 했다.

결혼기념일 맞이 을왕리 여행을 떠난 김원효·심진화 부부의 모습은 27일 오후 9시 30분 확인 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