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풀인풀’ 김재영, 전화 한 통에 심장이 철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김재영.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인풀’)에서 김재영이 진실에 한걸음 다가설 수 있을까.

26일 방송되는 ‘사풀인풀’ 17, 18회에서 구준휘(김재영 분)이 정신없이 회사 생활을 하던 가운데 갑작스런 전화 한 통에 당황함을 감추지 못한다.

엄마 홍유라(나영희 분)를 따라 법조인을 꿈꾸던 구준휘는 동생의 죽음으로 자신이 진짜 하고 싶던 일을 찾아 한국에 돌아와 인터마켓의 스포츠마케팅부에 입사하는 파격 행보로 눈길을 끌었다. 또한 같은 부서 사람들에게도 칼 같이 선을 그으며 자신만의 시간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혼족의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퇴근 시간이 지난 뒤에도 홀로 남아 야근을 불사한 그의 열일 현장이 포착됐다. 새로운 선수를 찾아 세계적인 스포츠 스타를 키우겠다는 그의 열정이 담긴 눈빛에서 그의 관심을 끈 선수가 누구일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바쁜 업무 도중 누군가의 전화를 받은 구준휘의 표정이 굳어져 있어 호기심이 높아진다. 평소 냉철함을 잃지 않던 그가 갑작스레 얼굴이 굳은 이유가 무엇일지, 늦은 시간 그에게 걸려온 전화는 누구인지 궁금해진다.

구준휘는 동생의 죽음에 미심쩍은 부분이 있음을 알고 구준겸(진호은 분)과 함께 있던 친구의 존재를 찾기 시작했다. 구준휘가 동생 죽음에 숨겨진 진실을 알아낼 수 있을지 그가 받은 전화의 내용은 무엇일까.

구준휘를 놀라게 한 전화 속 주인공은 26일 오후 8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