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허재, 농구 대통령→텃밭 불도저…”국가대표의 손맛”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자연스럽게’ 김종민(왼쪽), 허재. /사진제공=MBN

MBN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에서 현천마을 새 이웃 허재가 ‘텃밭의 불도저’가 돼 농구 국가대표 출신다운 ‘손맛’을 보여준다.

오는 28일 방송될 ‘자연스럽게’에는 ‘농구 대통령’ 허재가 농사 선배 겸 마을 가이드 김종민과 함께 마을 공동 텃밭을 찾는다. 이날 생애 처음으로 스스로 고구마를 캐 본 허재는 김종민에게 “내 인생 첫 고구마, 사진 한 번 찍어 봐라”고 감격하며 ‘농사 꿈나무’의 면모를 보였다.

두 사람ㅣ 고구마를 캐던 중 현천마을의 자칭 ‘놈팽이’ 명렬 아저씨가 나타났다. 그의 가이드 속에 ‘텃밭 싹쓸이’에 나선 허재는 “손 감각 하면 또 감독님 아니냐”라는 김종민의 말에 웃음기 쏙 뺀 얼굴로 “예술이다”고 응했다.

농구 대통령에서 텃밭 불도저로 다시 태어난 허재의 모습은 오는 28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