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희철, 분노·행복 넘나드는 명불허전 ‘김기복’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 김희철. /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의 ‘우주 대(大)깔끔 스타’ 김희철에게 상상초월 위기가 닥친다.

지난주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희철의 집에 정준하와 임원희가 요리 재료를 바리바리 싸들고 찾아왔다. 오는 27일 방송에는 티끌 한 점 없던 김희철의 ‘화이트 하우스’에 더 큰 위기가 닥칠 전망이다.

‘집밥 정선생’ 정준하는 집밥을 안 먹은지 오래된 김희철을 위해 요리에 나섰다. 그는 베테랑 주부인 모(母)벤져스조차 깜짝 놀라게 한 깍두기 만들기 비법을 선보였다. 또한 손수 막걸리까지 빚어 보는 이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김희철 어머니는 평소 배달 음식만 주구장창 시켜먹던 아들에게 정성 가득한 음식을 한 상 차려주는 형들에게 고마워했다. 그러나 정작 김희철은 점점 더러워지는 집안 꼴(?)에 경악하며 형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살피고 폭풍 잔소리를 쏟아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분노하던 김희철을 한 순간에 기쁘게 만든 일도 벌어졌다. 심지어 집안을 더럽힌다고 질색하던 형들에게도 “정준하 형 섹시하다”고 애교를 피우는 등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이에 김희철 어머니는 “누가 김기복 아니랄까봐”라고 탄식했다.

냉탕과 온탕을 오간 김희철의 집에서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는 오는 27일 오후 9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