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펀딩’ 유준상, 상하이 대한민국임시정부를 가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상하이를 찾은 데프콘(첫 번째 사진 왼쪽), 유준상. /사진제공=MBC ‘같이 펀딩’

MBC ‘같이 펀딩’에서 유준상이 17년 전 신혼여행으로 다녀왔던 중국 상하이를 다시 찾는다. 이번에는 직접 기획하고 제작한 아주 특별한 태극기함을 고이 품고 독립투사의 발자취를 쫓는다.

오는 27일 방송될 ‘같이 펀딩’ 11회에서 유준상은 태극기함을 품에 안고 대한민국임시정부가 탄생한 장소인 중국 상하이를 찾는다.

유준상은 3.1절에 결혼하고 신혼여행을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정부로 다녀올 정도로 나라를 향한 커다란 마음을 자랑해 왔다. 이를 바탕으로 ‘같이 펀딩’ 시청자들과 함께 아주 특별한 태극기함을 제작했다.

태극기의 의미를 되새기는 일부터 국가 행사 무대에 오르는 경험까지 태극기함을 만들면서 ‘말하는 대로’ 바람을 이뤄온 유준상은 프로젝트의 종착지로 상하이를 택했다. 유준상은 프로젝트를 시작할 당시부터 멋진 태극기함을 만들어 중국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와 윤봉길 의사의 의거가 있었던 훙커우 공원(현 루쉰 공원)을 방문하고 싶다던 뜻을 밝혀왔는데, 바로 그 바람을 실행에 옮기는 것. 17년 전 아내 홍은희와 함께 상하이를 방문했다면 이번에는 완성된 태극기함과 ‘데동지’ 데프콘과 함께했다.

유준상과 데프콘이 준비한 상하이 여행 키워드는 ‘임정로드–Again 1932’다. 김구 선생과 윤봉길 의사를 존경하는 마음으로 의상까지 특별히 차려입은 두 사람은 1932년 상하이에서 만난 윤봉길 의사와 김구 선생의 훙커우 공원 거사 전 열흘을 쫓아 시간 여행을 떠난다.

기억되어야 할 의미 있는 장소를 찾아가는 ‘임정로드-Again 1932’ 여행 내내 유준상이 직접 기획하고 준비한 태극기함이 곳곳에 깃발을 휘날리며 세워지는 모습을 볼 수 있을 예정이다. 유준상은 “왜 이 태극기함이어야 했는지 느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신혼여행 이후 17년 만에 다시 찾은 상하이. 출발 전과 이동하는 내내 역사 공부에 열심을 보인 유준상은 “이곳에 다시 오니 설렌다”고 이야기하면서도 독립투사들이 어떤 마음이었을지 감히 떠올려보며 만감이 교차하는 모습을 보였다.

유준상과 데프콘이 함께하는 상하이로의 시간여행은 오는 27일 오후 6시 30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유준상의 태극기함 프로젝트는 27일 새롭게 펀딩을 시작한다. 네이버 해피빈 페이지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