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뮤직] 방탄소년단, 오늘(26일)부터 월드투어 대망의 파이널…또 하나의 新기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서울 파이널 콘서트 포스터.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지난해부터 이어온 월드 투어 콘서트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의 대망의 파이널 콘서트를 오늘(26일)부터 시작한다.

방탄소년단은 26일과 27일, 29일 서울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더 파이널(LOVE YOURSELF: SPEAK YOURSELF-THE FINAL)’을 연다. 지난해 8월부터 시작해 약 1년 2개월 동안 이어온 월드 투어의 대미를 서울에서 장식한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8월 서울을 시작으로 미국· 캐나다·브라질·영국·프랑스·네덜란드·독일·일본·대만·싱가포르·홍콩·태국·사우디아라비아 등을 돌며 전 세계 아미(ARMY·팬클럽)를 만났다. 북아메리카와 유럽 등 20개 지역 42회 공연, 총 관람인원 104만 명을 모은 ‘러브 유어셀프’에 이어 지난 5월부터는 스타디움 투어인 ‘러브 유어셀프-스피크 유어셀프’로 더 많은 관객과 호흡했다. 총 62회의 공연을 통해 한국 가요계의 새 역사를 썼다. 북남미와 유럽·아시아 등 콘서트를 펼친 모든 지역에서 스타디움 투어를 연 최초의 한국 가수인 동시에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해외 가수로는 처음으로 스타디움 공연을 열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집계 결과, 방탄소년단은 ‘러브 유어셀프’의 42회 공연으로 약 102만 명을 끌어모았다. 이후 ‘러브 유어셀프-스피크 유어셀프’로는 미국 32만 명, 브라질 10만 명, 영국과 프랑스 23만 명, 일본 21만 명, 사우디아라비아 3만 명을 만났다. 여기에다 사흘 간 이어지는 서울 파이널 콘서트에는 약 13만 명이 찾을 것으로 예상돼 ‘러브 유어셀프-스피크 유어셀프’로만 약 102만 명을 동원했다. 따라서 지난해부터 치면 1년 2개월 동안 62회의 공연장에 올라 206만 명을 불러모은 셈이다.

방탄소년단은 최소 3만 명 이상을 모을 수 있어야 가능한 스타디움 공연장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거두면서 ‘전 세계에 어디서나 스타디움 투어가 가능한 그룹’이라는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어마어마한 관객수만으로도 방탄소년단의 스타디움 투어의 티켓 매출이 상당하다는 걸 알 수 있다. 지난 6월 세계 라이브 투어와 페스티벌 전문 매체 폴스타(Pollstar)는 ‘방탄소년단이 16회 공연 중 12회 공연까지 박스오피스 매출액 7800만 달러(한화 약 900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일본과 사우디아라비아, 서울 등 8회 공연의 티켓 매출을 넣지 않은 집계로, 추가된 공연의 수익까지 더하면 티켓 매출액은 어림잡아도 1500억 원 이상이다. 여기에 전 세계에서 운영한 팝업 스토어와 공연장의 팬상품(굿즈), 온라인 생중계 수익까지 합하면 2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서울 파이널 콘서트는 네이버 브이라이브(VLIVE)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어서 더 많은 팬들이 관람한다. 26일엔 브이라이브를 통해 전 세계 라이브 스트리밍을 유료로 제공하며, 오는 27일에는 한국과 미국· 일본·홍콩·대만·싱가포르·태국 등 7개 지역에서 극장 라이브 뷰잉(Live Viewing)으로 서울 파이널 콘서트를 즐길 수 있다. 미국은 한국과 미국의 시간 차로 인해 극장 딜레이 뷰잉(Delay Viewing) 형태로도 공연을 볼 수 있다.

특히 27일 CGV와 메가박스, 롯데시네마 등 한국에서 열리는 극장 라이브 뷰잉 가운데 일부는 방탄소년단의 공식 응원봉인 ‘아미밤’을 들고 입장해 공연을 즐길 수 있는 이른바 ‘아미밤 상영회’이다. 지난 22일 티켓 예매 시작과 동시에 매진된 아미밤 상영회는 중앙 컨트롤 방식으로 아미밤을 연출함으로써 공연의 현장감을 더욱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