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원 김우석 팬클럽, 푸르메재단 기부 “장애어린이 재활 치료 응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우석 팬클럽 기부증서./ 사진제공=푸르메재단

푸르메재단(이사장 강지원)은 그룹 엑스원(X1) 멤버 김우석의 생일을 맞아 팬클럽 ‘골든메리’가 장애어린이 재활치료를 위해 1027만 원을 기부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기부금은 김우석의 생일인 10월 27일을 상징하는 금액이다. 골든메리는 모금액 전부를 팬클럽명 대신 김우석의 이름으로 기부하며 생일을 특별하게 기념했다.

팬클럽 관계자는 “엑스원 김우석의 24번째 생일을 맞아 푸르메재단의 장애어린이를 위해 기부하게 돼 기쁘다”라며 “김우석을 향한 우리 팬들의 진심을 담아 장애어린이들이 건강하고 밝게 꿈을 키울 수 있기를 지속적으로 응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엑스원,김우석,엠카운트다운

그룹 엑스원 김우석./ 텐아시아 DB

강지원 푸르메재단 이사장은 “장애어린이들에게 희망을 전하며 성숙한 팬 기부 문화를 보여준 김우석 팬클럽에 감사드린다”며 “국내 유일의 어린이재활병원을 이용하는 장애어린이들이 양질의 재활치료를 받아 사회로 나아갈 수 있도록 이 기부금을 소중히 쓰겠다”고 말했다.

푸르메재단이 1만 명 시민과 500여 개 기업의 나눔, 정부와 지자체의 힘을 모아 2016년 4월 개원한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은 재활의학과‧정신건강의학과‧소아청소년과‧치과 등 진료과를 운영해 장애어린이의 재활치료와 사회복귀를 통합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