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철원 아닌 용인서 전역…돼지열병 방역 이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 / 텐아시아DB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이 전역하는 장소가 강원 철원에서 경기 용인으로 바뀌었다고 25일 알려졌다.

이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지드래곤이 용인에 있는 지상작전사령부에서 오는 26일 오전 8시께 전역한다고 밝혔다.

철원군 관계자도 “지드래곤이 철원이 아닌 용인에서 전역한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을 이유로 들었다.

철원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지역이다. 전역일에 팬과 취재진 수천 명 몰릴 경우 방역 체계에 구멍이 뚫릴 수 있어 육군 3사단은 지드래곤의 전역 장소를 바꾸기로 결정했다고 전해졌다.

YG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3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전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지드래곤, 태양, 대성이 복무하는 지역에 가는 것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지드래곤은 지난해 2월 27일 현역 입대해 강원도 철원 육군 3사단 백골부대 포병연대에서 복무 중이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