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하루’ 中서 별점 4.5점, 평점 9.0점…대륙서도 通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 대한 중국 평점 사이트의 평가. /사진제공=MBC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가 국내를 넘어 중국에서도 뜨거운 인기를 얻으며 영향력을 입증했다.

‘어하루’는 만화 속 캐릭터들의 이야기라는 독특한 설정과 뻔하지 않은 스토리, 신선한 반전 요소와 더불어 캐릭터와 찰떡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청춘 배우들의 활약으로 안방극장 화제의 드라마로 우뚝 서고 있다.

국내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어하루’는 최근 중국 최대 SNS 웨이보에서 높은 언급량을 보이며 글로벌한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또한 검색 순위에서도 폭발적인 상승을 보이며 한때 11위까지 치솟은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중국 평점 사이트 더어반에서 별점 4.5점(평점 10점 만점에 9.0점)을 기록하기도 했다. 뜨거운 인기에 힘입어 대만에서도 OTT(Over The Top,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와 방영권 계약이 조율 중이다. ‘어하루’는 한류 드라마를 사랑하는 아시아 팬들을 더욱 더 폭넓게 찾아갈 예정이다.

‘어하루’는 여고생 은단오(김혜윤 분)와 이름 없는 소년 하루(로운 분)가 만화 속 엑스트라의 운명에 맞서 스토리를 바꿔 나가는 모험을 그린 드라마다. 향방을 예측하기 어려운 러브라인과 매 회 놀라움을 안기는 반전 엔딩, 아름다운 영상미 등으로 중국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대륙에도 ‘어하루 앓이’를 전파하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흥미진진한 전개 속에 중국 팬들의 뜨거운 실시간 반응 또한 이어지고 있다. 방송 이후 중국 시청자들은 “예고편까지 몇 번을 돌려봤는지 모른다” “‘어하루’ 중독성 대박이다” “일일 드라마로 방송해 달라. 매주 수요일 목요일만 기다리느라 현기증이 난다” 등 관심을 쏟으며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와 궁금증을 드러내고 있다.

신선한 소재와 설렘 가득 스토리로 국내를 넘어 아시아 팬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으며 대세 한류 드라마로 자리잡고 있는 ‘어하루’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