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브아걸 “14년 팀워크 비결은 서로 질척거리지 않는 것”

[텐아시아=우빈 기자]

‘아는형님’ 브라운아이드걸스 / 사진제공=JTBC

그룹 브라운 아이드 걸스가 14년간 함께 해 온 비결을 밝혔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브라운 아이드 걸스가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4년 만에 완전체로 모인 이들의 출연 소식은, 방송 전부터 네티즌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멤버들은 ‘아는 형님’ 녹화에서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듯 내공 가득한 입담을 자랑했다. 특히 브라운 아이드 걸스는 해체 없이 14년간 유지된 팀워크 비법을 밝혔다. 멤버들은 “서로 질척거리지 않고 적당한 비즈니스 관계를 유지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훈훈한 덕담이 오갈 거라는 예상과는 달리 멤버들의 현실적이고 솔직한 답변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의 훈훈한 팀워크를 엿볼 수 있는 이야기도 이어졌다. 막내 가인은 “데뷔 전 숙소 생활을 할 때부터, 언니들이 자신을 업어 키우듯이 돌보아줬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내가 학생이었을 때는 멤버들이 팔베개까지 해줬다”라는 미담을 전하며 14년 우정을 과시했다.

그러나 이어진 나르샤의 한 마디가 다시 한번 형님들을 폭소하게 했다고 전해져 무슨 말을 했는지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