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버리지’ 김새론, 빌런 박은석에 입맞춤 5초 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레버리지:사기조작단’ 김새론. /사진제공=TV CHOSUN

TV CHOSUN 드라마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이하 ‘레버리지’)에서 김새론·박은석의 ‘입맞춤 5초전’ 스틸이 공개됐다.

‘레버리지’는 한국 최고의 엘리트 보험 조사관에서 최고의 사기 전략가로 다시 태어난 태준(이동건 분)이 법망 위에서 노는 진짜 나쁜 놈들을 잡기 위해 각 분야 최고의 선수들과 뭉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사기에는 사기로 갚아주는 정의구현 케이퍼 드라마다. 미국 TNT 채널에서 5시즌 동안 방영돼 사랑을 받은 동명 원작 미드 ‘레버리지(LEVERAGE)’의 리메이크작으로 짜릿한 캐릭터 플레이가 시청자들을 끌어당긴다.

지난 3-4회에서 ‘레버리지’ 팀은 주식사기 빌런 민영민(박은석 분)을 속이기 위한 사기 작전에 돌입했다. ‘레버지리’ 팀은 신분 상승을 꿈꾸는 민영민에게 ‘말’이 상류층의 투자처라고 속여 투자금을 빼돌리려 했다. 그러나 민영민이 거래하기로 한 남해 목장을 당장 구입하겠다며 현장을 찾게 되면서 ‘레버리지’ 팀의 사기 행각이 들통날 위기다.

이 가운데 ‘레버리지’ 측이 김새론(고나별 역)과 박은석(민영민 역)의 입맞춤 직전의 스틸을 공개했다. 앞서 부잣집 자제로 변신해 박은석의 마음을 훔치는 키 플레이어로 사기판에 첫 발을 디딘 김새론은 오는 27일 방송에서도 맹활약을 펼친다.

공개된 스틸 속 김새론과 박은석 사이에 로맨틱한 분위기가 흐른다. 김새론은 수줍게 미소 지으며 박은석을 바라보고 있다. 동시에 초롱초롱하게 빛나는 김새론의 눈망울이 보는 이들의 심장을 떨리게 한다. 박은석은 김새론의 머리카락을 조심스레 쓸어 넘기고 있다.

김새론과 박은석은 입맞춤 직전이다. 김새론은 눈을 지그시 감고 서서히 박은석에게 다가가고 있다. 두 사람은 곧 입술이 닿을 듯 아슬아슬한 거리감으로 보는 이들의 심장까지 두근거리게 한다. 과연 김새론이 달콤한 입맞춤으로 박은석 속이기에 결정타를 날릴 수 있을지, 나아가 두 사람이 진짜 입을 맞추게 되는 것인지 본 방송에 궁금증을 높인다.

‘레버리지’ 제작진은 “‘레버리지’ 팀이 더욱 막강한 팀워크를 과시하며 주식사기 빌런 박은석 속이기의 굳히기 한판에 돌입한다”며 “여기에 사기 작전의 중심에 선 ‘키 플레이어’ 김새론이 팔색조 매력을 폭발시키며 더욱 짜릿하고 통쾌한 사기 플레이가 펼쳐질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레버리지’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부터 2회 연속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