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패밀리’ 성현아, “삶의 원동력은 아들” 속내 고백에 박원숙 ‘울컥’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N ‘모던 패밀리’ 스틸컷. /사진제공=MBN

배우 박원숙이 배우 성현아와 20여 년 만에 재회한다. MBN ‘모던 패밀리’에서다.

25일 방송되는 ‘모던 패밀리’에서 박원숙은 자신을 만나기 위해 남해까지 찾아온 성현아와 감격의 포옹을 나눈다. 두 사람은 1999년 종영한 MBC 드라마 ‘보고 또 보고’에서 모녀지간으로 호흡을 맞추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원숙은 “현아야, 그대로네”라고 말했고, 성현아는 “선생님도 하나도 안 변하셨어요”라며 밝혔다.

성현아는 박원숙에게 해물 칼국수를 대접하기 위해 양손 무겁게 장을 봤다. 짐을 들고 박원숙의 집에 들어간 성현아는 과거 드라마 활동 때 함께 찍었던 사진들을 꺼내 보며 추억을 회상했다.

또한 성현아는 십여 년간의 아픔을 겪고 여덟 살 아들을 예쁘게 키워낸 근황을 털어놓았다. 그는 “어떤 힘든 상황도 버티게 해주는 삶의 원동력이 바로 아들”이라며 미소지었다. 성현아의 속내를 듣던 박원숙은 “잘 이겨냈어. 이제 우리 큰 딸도 행복해야지”라며 그의 뺨을 살며시 어루만졌다.

한편 백일섭과 사미자, 김관수 부부의 제주도 여행에 일일 가이드로 나선 구본승과 이소연, 백보람과의 만남으로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고명환, 임지은 부부의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모던 패밀리’는 25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