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의 오열, 연민과 공감 이끌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동백꽃 필 무렵’의 손담비./사진제공=KBS2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 손담비가 안방극장을 먹먹하게 물들였다.

지난 23~24일 방송된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베일에 가려져 있던 향미(손담비 분)의 숨겨진 사연과 사망 당일 행적이 공개됐다. 향미는 동백(공효진 분)과 초등학교 동창이었고, 물망초라는 술집의 딸이라는 이유로 따돌림 당하며 외로운 삶을 살아왔다. 1억을 모아 코펜하겐에 가려던 것은 동생(장해송 분)이 있기 때문이었다.

향미는 까멜리아까지 찾아온 낙호(허동원 분)의 압박에 수금에 나섰다. 내용증명을 보낸 종렬(김지석 분)의 촬영장을 찾아갔고, 종렬의 부인인 제시카(지이수 분)와 만나 3000만원을 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뻔뻔한 행동과 달리 자신을 무시하는 사람들의 말에 뒤돌아 눈시울을 붉히는 향미의 모습은 사랑받지 못해 외롭고 힘든 삶을 살아왔음을 엿보이게 했다.

또한 동생이 자신을 부끄러워해 코펜하겐에 오지 않길 바란다는 사실을 알게 된 향미는 소리 없이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동안 덴마크는 병원비가 공짜인 걸 알면서도 모르는 척 아득바득 모은 돈을 보내줬던 향미였기에 더욱 가슴 아픈 대목이었다.

이후 까멜리아로 돌아간 향미는 돈을 훔쳤음에도 자신을 보듬어주는 동백 앞에서 오열했다. 그리고 “나 좀 기억해주라. 그래야 나도 세상에 살다간 거 같지. 내가 어떻게든 네 돈은 갚고 갈게”라는 말을 남기고 돌아오지 않았다. 세상의 편견 앞에 자신의 의지와는 달리 늘 외롭고 힘들던 향미에 시청자들은 공감과 연민을 보냈다.

이처럼 손담비는 슬픔과 분노, 아픔과 쓸쓸함 사이를 오가는 감정선을 촘촘하게 표현해내며 극의 몰입을 극대화했다. ‘동백꽃 필 무렵’으로 인생 캐릭터를 만난 손담비는 극중 동백의 주변 인물 중 한사람으로 등장했지만, 제 역할을 훌륭히 소화하며 시청자들에게 열렬한 지지를 얻고 있다. 향미의 행적이 옹산에 어떤 반향을 가지고 올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