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연애의 맛3’] 정준·윤정수·강두·박진우, 첫 만남부터 러브 화력 폭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 CHOSUN ‘연애의 맛’ 캡처

TV CHOSUN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3가 역대 시즌 중 가장 거침없는 기세의 ‘첫 만남’을 펼쳐내며 안방극장의 심박 수를 폭증시켰다.

지난 24일 방송된 ‘연애의 맛’ 시즌3는 1회부터 시청률 4.9%(닐슨코리아 유로방송가구 수도권 기준) 돌파, 최고 6.3%(닐슨코리아 유로방송가구 수도권 기준)까지 올랐다. 방송 시작하는 순간부터 약 9시간 동안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고 지상파·종편 종합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화제성을 나타냈다. 이날 방송에서 정준, 윤정수, 강두, 박진우는 소개팅 상대에게 순식간에 빠져들었다. 스튜디오에는 시즌1의 인연으로 결혼까지 성공한 이필모가 특별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는 “장난하려고 나왔냐”며 진심을 다할 것을 강조했다.

이어 ‘진짜 연애하고 싶은 가식 사절 남자’ 정준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정준은 첫 데이트로 평소 가장 외로운 순간, 일을 마친 뒤 공항에서 집으로 향하는 버스를 함께 타는 ‘공항길 데이트’를 제안했다. 그리고 수줍음으로 가득 찬 상대 김유지를 만나자마자 오직 김유지를 향해 시선을 고정했다. 정준은 김유지가 카메라를 어색해하자 “카메라 빼 달라”고 부탁하고 더워하는 김유지를 위해 제작진을 두고 밖으로 나가는 등 오로지 김유지에게 맞춰 움직였다. 정준은 “불편하면 마이크 풀고 식사하자” “평소 나를 싫어했을까 걱정했다” “첫인상이 좋다”고 직설적으로 표현했고 김유지도 정준을 향해 마음을 열었다. 게다가 정준은 남자친구가 생기면 ‘놀이공원’을 가고 싶다는 김유지의 말에 곧바로 “내일모레 놀이공원 가자”고 했고 이에 김유지가 승낙하며 쭉쭉 달리는 인연의 시작을 예고했다.

윤정수는 ‘연인’이 아니라 ‘오누이 무드’를 만들어버린 씁쓸 달콤한 첫 데이트를 보여줬다. 가상 결혼을 했던 김숙, 같은 ‘호빗 라인’이라 잘 안다는 박나래가 ‘괜찮은 남자’라고 인정한 윤정수. 그는 파산 2년, 경매 2년, 회생 3년, 김숙과의 가상 연애 3년으로 잃어버린 10년의 세월을 겪으며 자존감이 다소 떨어졌던 상황에서 콩닥거리는 첫 만남을 가졌다. 하지만 식욕억제제까지 먹으며 만난 박수진과의 어색함을 깨 보고자 했던 행동들이 ‘두근거림’보다는 ‘편안함’을 선사했다. 심지어 먹던 포크로 음식 먹여주기, 대화 주제가 자산 관리로 흘러가자 박수진은 당황해했고, 결국 두 사람은 밥만 먹고 헤어졌다. 윤정수는 제작진으로부터 박수진이 윤정수에게 ‘떨림’보다는 ‘오누이 감성’을 느꼈다는 이야기를 듣고 풀이 죽었다.

강두는 하루 생활비 1500원, 한 달 수입이 30만 원에서 50만 원 사이인 생활고에 “연애할 주제가 못 된다”고 털어놓았다. 이날 강두는 이나래와 첫 만남에서 한강 데이트를 했고 대화 끝에 따릉이, 한강, ‘대화가 필요해’ 노래를 좋아한다는 것, 애주가라는 점 등 많은 공통점을 발견하고 ‘편하다’ ‘통한다’ ‘예쁘다’ ‘좋다’ 는 느낌을 갖게 됐다. 더불어 강두는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커피숍에서 챙겨온 에스프레소로 즉석 라테를 만들어 이나래와 마시며 지는 노을을 바라보다 행복으로 가득 찬 미소를 지었다.

박진우는 기상캐스터 출신 사업가 김정원과 ‘분’단위로 가까워졌다. 박진우는 처음 김정원을 만나자 무릎을 벅벅 긁을 정도로 수줍어했다. 그리곤 햇빛을 핑계로 30분 만에 나란히 앉았고, 32분 만에 눈을 맞췄으며, 1시간 3분 만에 곱창 데이트를 즐긴 끝에 1시간 50분 만에 카메라의 존재를 망각한 채 둘만의 만남에 몰입했다. 공원 데이트를 즐기던 박진우·김정원은 3시간 30분 만에 어느새 말을 놓고 자석처럼 가까이 붙어서 행복한 웃음을 터트렸다. 이에 박나래, 김숙, 이필모, 장수원, 정혁은 두 사람의 다음 이야기를 폭풍 추측했다. 아찔한 속도감으로 전진하는 네 남자가 과연 다음 주에는 어떤 만남을 펼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연애의 맛’ 시즌3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