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나 내나’ 이가섭 “부산 출신인데 부산 사투리 연기 걱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가섭 인터뷰,영화 니나 내나

영화 ‘니나 내나’에서 3남매의 막내 재윤 역으로 열연한 이가섭.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가섭이 부산 출신이지만 영화 ‘니나 내나’의 부산 사투리 연기를 걱정했다고 털어놓았다.

24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니나 내나’에 출연한 배우 이가섭을 만났다. 이가섭은 3남매 중 막내 재윤 역을 맡았다. 재윤은 SF 작가로, 진주에 있는 가족들과 떨어져 홀로 부산에 살고 있다. 예민하고 차가운 성격으로 자신의 삶에 간섭하는 누나 미정과 자주 부딪치며 무언가 숨기는 듯 거리감을 둔다.

‘니나 내나’는 경상도 사투리로 ‘너나 나나’라는 의미다. 영화에서 3남매가 사는 곳이 진주와 부산이다. 부산 출신인 이가섭은 “크랭크인 하기 전에 걱정하긴 했다”고 사투리 연기에 대한 고민이 있었음을 털어놓았다. 그는 “내가 쓰는 사투리는 높낮이가 적은 편이라고 생각한다”며 “서울 분들이 들으면 표준어라 생각할 거 같고 부산 분들이 들으면 사투리가 아닐 거라고 생각하지 않을까 싶어서 걱정했다. 그래도 다행히 나쁘지 않은 평을 듣는 거 같다. (장)혜진 선배, (태)인호 선배를 만나면 자동으로 사투리가 튀어나왔다”고 밝혔다.

‘니나 내나’는 오래 전 집을 떠난 엄마로부터 편지를 받은 3남매가 엄마를 만나기 위해 여정을 떠나면서 겪는 일을 그린 영화. 오는 3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