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을 잡아라’ 4년 만에 돌아온 문근영, 1인 2역 연기에 쏠린 관심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유령을 잡아라’의 문근영./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에서 문근영이 선보일 1인 2역에 대한 기대가 뜨겁다.

지난 21일 처음 방송된 tvN 드라마 ‘유령을 잡아라’는 신선한 소재와 액션과 코믹, 스릴러를 넘나드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문근영은 정의감으로 똘똘 뭉친 지하철 경찰대 신입 유령 역과 유령의 쌍둥이 동생 유진 역을 맡았다. 문근영은 첫 회부터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과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였다. 또한 심도 있는 캐릭터 분석에 진정성을 더해 입체감 있는 인물을 만들어냈다.

특히 문근영은 동생을 찾기 위해 지하철 경찰대에 지원한 것은 물론 자신의 안위보다 피해자를 우선 생각하는 유령의 절절함을 표현하며 극과 인물에 개연성을 부여했다. 문근영의 내공 있는 연기가 완성도를 한층 높이고 있다는 평이다.

유령·유진 자매의 사연은 극을 이끌어가는 중요한 원동력인 만큼 1인 2역을 맡은 문근영의 어깨가 무겁다. 그러나 짧은 등장에도 열정 가득한 경찰 유령과 자폐 소녀 유진을 전혀 다른 모습으로 선보이며 강한 인상을 남겼기에 두 인물을 넘나들 문근영의 연기에 기대가 모인다.

‘유령을 잡아라’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