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비켜, 마이크 풀러!”…‘연애의 맛3’ 정준, 첫 만남부터 ‘직진 행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연애의 맛3’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24일 방송되는 TV조선 연애 리얼리티 예능 ‘연애의 맛 시즌3’에서 배우 정준이 상남자 면모를 뽐낸다.

정준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연애의 맛’을 보면서 대리 설렘을 느꼈다”며 “방송을 떠나 가식 없이 리얼하고 솔직한 연애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도 정준은 “전 정말 그냥 소개팅을 하는 거고, 전 정말 그냥 데이트를 할 거고, 그게 다에요”라고 말해 앞으로 정준이 펼칠 진솔한 연애에 기대감을 폭증시켰다.

특히 정준은 운명의 상대와 처음으로 만나는 날부터 예측불가 로맨스를 직감하게 만들었다. 첫 만남의 날, 해외 출장 후 돌아오는 운명의 상대를 만나기 위해 인천공항에 도착한 정준은 긴장으로 가득한 채 돌아다니다가 그를 발견해 인사를 건넸다. 정준은 처음 만난 그가 카메라 촬영을 어색해하자 스텝들에게 카메라를 빼달라고 요청하는 가하면, 마이크 때문에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그를 배려해 마이크까지 풀고 먹으라고 제안했다. 방송보다 오직 상대만을 위하는 직진 행보였다.

‘연애의 맛’ 최초로 “카메라를 빼 달라, 마이크를 풀자”는 정준의 요청에 현장에 있던 스텝들은 모두 당황했다. 그러나 분위기를 편하게 만들어주려는 정준의 배려에 그는 고마운 마음을 내비쳤다. 첫 만남부터 오로지 운명의 상대만을 바라보던 정준은 분위기가 점점 무르익자 서로의 첫 인상에 대해 본격적인 대화를 나누기 시작했다.

정준은 설레는 핑크빛 분위기를 기회로 삼아 38시간 후라는 최단 시간 애프터 신청을 제안했다. 그러나 정준의 제안에 상대는 머뭇거리며 다음 데이트에 대해 미묘한 반응을 남겼고, 급기야 식사를 마친 두 사람은 식당에서 나오자 마이크도 빼버린 채 제작진을 놔두고 떠나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연애의 맛 시즌3’ 제작진은 “순박하고 순수한 미소의 정준이 사랑에서는 앞만 보고 직진하는 상남자의 카리스마를 발휘하는 반전을 보시게 될 것”이라며 “대본이 없는 연애 리얼리티, 있는 그 자체를 담게 될 정준의 첫 데이트을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연애의 맛 시즌3’는 24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