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측 “음악예능 음원수익 문제, 연내 조속히 정산하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슈가맨2’

JTBC가 음원 유통수익 미정산 건과 관련해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고 24일 밝혔다. 조속한 정산과 내역 작성을 의무화하는 등 개선안을 마련했다.

지난 9월 ‘공정한 음악생태계 조성을 위한 연대모임’은 JTBC의 음악 예능프로그램의 일부 음원 유통수익이 뮤지션 측에 제 때 지급되지 않았다는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JTBC는 “자체적으로 조사한 결과, 지금까지 음악 예능프로그램에 이용된 음원 중 정산이 지연된 사례가 100여 건에 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후 JTBC는 “‘공정한 음악생태계 조성을 위한 연대모임’ 등과 논의해 ‘조속한 정산’과 ‘프로세스 개선’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JTBC는 우선 미정산 음원에 대해서는 “1차 정산 작업을 연내 마무리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미정산 음원에 한해 JTBC가 보유한 ‘마스터권'(음반제작자 저작인접권)을 뮤지션 측에 이전할 계획을 밝혔다.

JTBC는 “‘슈가맨3’부터 앞으로 제작하는 모든 음악 프로그램에 위 개선방안을 적용할 예정이다. 프로세스가 안정될 때까지 ‘공정한 음악생태계 조성을 위한 연대모임’과 지속적으로 협의하며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이번 사안을 계기로 음원유통 및 정산작업을 더욱 투명하고 신속하게 처리하겠다. 또한 능력있는 뮤지션 발굴을 통해 음악 프로그램의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