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나 내나’ 장혜진 “상처 품은 미정, 철 없는 내 모습 그대로 보여줘야 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장혜진 인터뷰,영화 나나 내다

영화 ‘니나 내나’에서 3남매의 장녀 미정 역으로 열연한 배우 장혜진.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장혜진이 영화 ‘니나 내나’에서 편안하게 자신을 드러내는 연기를 해야만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24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니나 내나’에 출연한 배우 장혜진을 만났다. 장혜진은 가족을 끔찍이 사랑하는 3남매의 장녀 미정 역을 맡았다.

장혜진은 미정이라는 캐릭터가 가진 아픔에 공감했다. 그는 “미정은 이정이라는 이름을 싫어하지 않나. 어렸을 적 엄마, 아빠가 ‘미정이만 없어도 헤어졌다’고 싸우는 소릴 듣고 자랐다. 그 말을 듣고 자란 아이의 심정을 생각해봤다. 그 상처에서 더 이상 나가지 못하는 것이다. 엄마가 상처를 보듬어 줘야 할 시간에 엄마는 떠나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미정은 아직 마음이 아이인 것이다. 괜찮은 척 하지만 담아두고 있다. 상처를 외면하든 갖고 있는 그 상처들이 지금의 자신을 있게 한다. 미정에겐 아직 아이 같은 마음이 더 남아있다고 생각했다. 나 역시 뒤돌아보면 철이 없었던 것 같다. (태)인호, (이)가섭이 손 많이 가는 누나라고 하는 데 맞는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그런 철 없는 모습과 미정이 닮아 있는 것 같다. 그런채로 나뿐만 아니라 미정이 나이들어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장혜진은 앞서 열린 언론시사회에서 너무 자신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는 연기를 한 것 같아 부끄럽다고 말했다. 장혜진은 “거창하지 않아도 옆에 친구들과 수다떨 듯 얘기하는 영화로 인해 더 편안하게 다가가 연기할 수 있었다. 그러지 않고는 미정을 표현할 수 없었다. 최대한 미정에게 다가가려고 노력했고 그 마음이 또 이해가 됐다”고  설명했다.

‘니나 내나’는 오래 전 집을 떠난 엄마로부터 편지를 받은 3남매가 엄마를 만나기 위해 여정을 떠나면서 겪는 일을 그린 영화. 오는 3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