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존재감 폭발 예고···시청률 20% 돌파 눈앞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스틸컷.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배우 김지석을 협박하면서 본격적인 수금 활동에 나선다.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다.

지난 방송은 분당 최고 시청률 19.2%를 기록하며, 20% 돌파를 눈앞에 뒀다. 향미(손담비 분)는 “나를 따라나서라”며 협박하는 낙호(허동원 분)에게 “벌여놓은 공사가 많아 당장은 갈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향미는 자신이 벌여놓은 공사의 수금을 시작했다.

미련이 가득한 얼굴로 동백(공효진 분)을 바라보고 있던 강종렬(김지석 분)을 찍은 향미는 사진을 이용해서 그를 협박했다. 하지만 강종렬은 유명한 야구선수로 자신의 뒤에 에이전시, 법무팀, 수십억 광고주 등 든든한 버팀목이 있었다. 그는 “어느 순진한 아재들한테나 먹혔을 것”이라며 눈 하나 깜짝하지 않았다.

하지만 향미도 만만한 상대는 아니었다. 그는 “가진 게 많아서 잃을 것도 많겠다”며 허점을 찔렀다. 이어 “당신이 좋아하는 법이 빠른가, 내 입이 빠른가 한번 보자”라며 선전포고를 날렸다. 결국 향미의 입이 더 빨랐고, ‘강종렬 찌라시 최초 유포자’가 된 그는 더욱더 대범해졌다.

제작진은 강종렬을 협박하던 향미가 위기에 처한 스틸컷을 24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강종렬이 만만치 않은 상대라는 것을 직감한 향미가 독기 가득한 눈빛을 내뿜고 있다. 그는 기필코 수금을 하고야 말겠다는 듯 결의에 차 있다. 향미가 이렇게 독하게 돈을 모으고자 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그렇게 모은 돈을 코펜하겐으로 모두 보내는 까닭은 무엇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제작진은 “향미가 또 한 번 강종렬을 타깃으로 삼는다. 지난 방송에 이어 풀리지 않은 그의 사연이 밝혀지며, 향미의 존재감이 폭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24일 밤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