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아리아즈 “롤모델은 에이핑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아리아즈,쇼케이스

그룹 아리아즈. / 이승현 기자 lsh87@

신인 걸그룹 아리아즈가 롤모델로 그룹 에이핑크를 꼽았다.

아리아즈는 24일 오전 11시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그랜드 오페라(Grand Opera)’의 쇼케이스에서 “아이돌 그룹의 ‘7년 징크스’를 깨고 오랫동안 활동하는 에이핑크를 닮고싶다”고 밝혔다.

다원은 “우리는 팀워크가 좋은 팀이다. 오랫동안 연습생 기간을 같이 거치면서 호흡을 맞춰왔기 때문에 앞으로도 사이 좋게 활동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리아즈는 스타제국의 레이블 라이징스타엔터테인먼트에서 준비한 6인조 팀이다. 실력을 갖춘 윤지·다원·시현·여리·효경·주은 등으로 구성됐다.

이날 정오 공개되는 아리아즈의 데뷔 음반에는 타이틀곡 ‘까만 밤의 아리아’를 비롯해 ‘어셈블 #1(Assemble #1)’ ‘아우치(Ouch!)’ ‘드라마(Drama) ‘웨어 유 아(Where U R)’ 등 5곡이 담긴다. 그룹 엑소의 ‘럭키’, 트와이스의 ‘거북이’, 여자친구의 ‘파라다이스’ 등을 만든 프로듀서 정호현(e.one)이 이번 음반의 전체 프로듀싱을 맡았다.

타이틀곡으로 정한 ‘까만 밤의 아리아’는 경쾌한 분위기의 댄스 장르로, 오페라 등에서 주인공이 부르는 아름다운 독창이라는 뜻의 ‘아리아’를 주제로 이야기를 풀어낸 곡이다.

아리아즈는 이날 오후 방송되는 Mnet 음악 프로그램 ‘엠카운트다운’에 출연하며 본격 활동을 시작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