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여자친구’, 직진녀 이엘리아X소심남 지일주의 솔로 탈출기 (종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이장희 감독(왼쪽부터), 배우 이진이, 이엘리야, 지일주, 김기두가 24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너의 여자친구’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드라마 ‘황후의 품격’ ‘보좌관’ 등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뽐낸 이엘리야가 영화 ‘너의 여자친구’로 스크린에 데뷔한다. 지일주는 순수한 매력의 모태솔로 공대생 역할로 여심 저격에 나선다. ‘직진녀’와 ‘소심남’이라는 극과 극 캐릭터가 풋풋한 설렘과 신선한 재미를 선사한다.

24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너의 여자친구’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이엘리야, 지일주, 김기두, 이진이와 이장희 감독이 참석했다.

‘너의 여자친구’는 인내심 제로인 양궁 선수 혜진(이엘리야 분)과 사회성 제로인 모태솔로 공대생 휘소(지일주 분)의 솔로 탈출기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 영화다.

이장희 감독이 24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너의 여자친구’ 제작보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장희 감독은 “영화 속 여자들은 솔직한 성격인 반면 남자들은 둔하고 소극적”이라며 “적극적인 여자에게는 받아주는 남자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서로 다른 매력에 끌리는 남녀의 모습을 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배우들의 캐스팅 배경에 대해서도 밝혔다. 이 감독은 “혜진은 장애인 양궁선수다. 그래서 캐스팅 당시 휠체어 타는 데 부담을 느끼는 배우들이 많았다”며 “다행히 이엘리야 씨가 흔쾌히 출연하겠다고 해서 너무 고마웠다”고 밝혔다. 이어 “이진이는 오디션을 통해 발탁했다. 우연히 패션쇼 런웨이에서의 워킹 영상을 봤는데 눈빛과 발끝, 손끝에서 오는 에너지가 내 마음을 사로잡았다”고 덧붙였다.

이 감독은 “이 영화는 ‘선’에 대한 이야기”라며 “사람들은 자신도 모르게 장애인이나 사회성이 떨어지는 사람들에게 과도한 친절을 베푼다. 그러나 그건 편견이며 선을 넘는 행위다. 이들도 똑같은 사람으로 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엘리야,너의여자친구

배우 이엘리야가 24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너의 여자친구’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엘리야는 “혜진이는 솔직하고 당당한 게 매력인 친구다. 자신이 좋아하는 것들에 대해 집중하고 몰두하는 직진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가볍게 술술 읽혔다“며 ”지금까지 무거운 작품들을 많이 해서 그런지 오랜 만에 기분이 즐겁고 따뜻했다. 이 영화에 참여한다면 나에게 즐거운 추억이 될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처음으로 스크린에 데뷔한 소감을 어떨까. 이엘리야는 “처음이라는 단어가 주는 설렘과 긴장이 있다”며 “후회 없이 최선을 다해서 좋은 작품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만 했다. 나름의 두려움들이 있었지만 잘 극복해 나갔다. 나의 간절함이 작품 속에 잘 담아졌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엘리야는 역할을 위해 촬영 전부터 양궁 연습을 했다. 그는 “코치님이 섬세하게 알려주셨다. 주변의 도움 덕분에 촬영에 방해되지 않을 정도로는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이 감독은 “휠체어 양궁은 앉은 상태로 활을 쏘기 때문에 허리로 힘을 받칠 수 없다. 그래서 서서 쏘는 것보다 더 많은 힘이 들어간다”며 “내색하지는 않았지만 촬영하는 데 많이 힘들었을 것”이라고 고마워했다.

배우 지일주(왼쪽부터), 김기두, 이진이가 24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너의 여자친구’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지일주는 사회성 없는 천재 공대생 휘수로 분한다.  그는 “시나리오가 가지고 있는 힘이 강했다”며 “트라우마를 극복해가는 과정과 친구들 사이에서 오는 에너지에 공감했다. 출연 제의를 해줘서 너무 감사했다”고 말했다.

지일주는 “작년에 촬영을 했다. 촬영하면서 행복하기만 했던 것 같다. 많이 웃었고 즐겁게 촬영했다. 그런 에너지가 관객들에게도 느껴졌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김기두는 모태솔로 3인방 멤버 창길 역을 맡아 유쾌한 입담을 선보인다. 그는 “착한 영화이고 캐릭터들이 입체적이라 좋았다. 창길이라는 역할도 너무 마음에 들었다. 내가 하면 잘 살릴 거라는 확신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기두는  “창길과 비슷한 면이 있다”며 “좋아하는 게 있으면 다른 것들에 둔하다. 연기 외에는 인내력이 부족하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그렇지만 센스 없는 건 비슷하지 않다”며 웃었다.

이진이는 백치 모델 하나 역을 맡았다. 이진이는 “당차고 솔직한데 가끔은 무모하고 열정적으로 사랑에 임하는 친구”라며 “처음에는 나와 다른 성향이라 생각해 조심스러웠는데, 연기하면서 하나를 닮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진이는 “영화를 보면 공감이 많이 될 거라 믿는다. 캐릭터마다 현실적인 지질함이 녹아있어 유쾌하게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관심을 요청했다.

‘너의 여자친구’는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