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여자친구’ 이엘리야 “첫 스크린 데뷔, 두려웠지만 잘 극복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이엘리야./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엘리아가 스크린 데뷔 소감을 밝혔다.

24일 오전 서울 광장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너의 여자친구’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엘리야는 할 말은 무조건 하는 솔직한 성격의 양궁 선수 혜진 역을 맡았다.  이엘리야는 “혜진이는 솔직 당당한 게 매력인 친구”라며 “자신이 좋아하는 것들에 대해 집중하고 몰두하는 직진 캐릭터“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그는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 어렵지 않게 너무 가볍게 읽혔다“며 ”지금까지 무거운 작품들을 많이 해와서 그런지 오랜 만에 기분이 즐겁고 따뜻했다. 이 영화에 참여한다면 나에게 즐거운 추억이 될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처음으로 스크린에 데뷔한 소감을 어떨까. 이엘리야는 “처음이라는 단어가 주는 설렘과 긴장이 있다”며 “후회 없이 최선을 다해서 좋은 작품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만 했다. 나름의 두려움들이 있었지만 잘 극복해 나갔고, 나의 간절함이 작품 속에 잘 느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엘리야는 역할을 위해 촬영 전부터 양궁 연습을 했다. 그는 “코치님이 섬세하게 알려주셨다. 주변 도움 덕분에 촬영에 방해 되지 않을 정도로는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이 감독은 “휠체어 양궁은 앉은 상태로 활을 쏘기 때문에 허리로 힘을 받칠 수 없다. 그래서 서서 쏘는 것보다 더 많은 힘이 들어간다. 내색하지는 않았지만, 촬영하는데 많이 힘들었을 거다”라고 고마워했다.

‘너의 여자친구’는 인내심 제로 양궁 선수 혜진(이엘리야 분)과 사회성 제로 모태솔로 공대생 휘소(지일주 분)의 솔로 탈출기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 영화.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