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 편성된 ‘편애중계’, 첫방 예고편 공개…잇몸 미소로 자축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편애중계’ 예고 영상./사진제공=MBC

신선한 중계 콘셉트로 호평을 얻으며 정규 편성을 확정한 MBC 새 예능 ‘편애중계’ 측이 24일 정규 첫방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오는 11월 5일 오후 9시 50분 처음 방송되는 ‘편애중계’는 서장훈·붐, 안정환·김성주, 김병현·김제동 세 팀의 편애중계진이 인생이라는 링 위에서 도전을 앞두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직접 현장으로 달려가 내 선수만을 편애하고 응원하며 그들의 도전을 중계하는 프로그램이다.

공개된 예고 영상 속에는 신혼부부가 된 듯 천연덕스럽게 팔짱을 끼고 등장한 세 중계진이 한층 격해진 애정을 뽐내며 새 출발을 자축하고 있다. 이어 중계진은 응원이 필요한 곳 어디라도 달려가겠다며 각종 대회를 넘어 집안 싸움판까지 언급한다. 과도한 열정을 뿜어내는 모습은 웃음와 함께 호기심을 유발한다. 앞서 파일럿 방송에서는 섬 총각 3인방의 소개팅을 응원하며 열띤 반응을 얻었다. 이에 앞으로 어떤 사연과 ‘내 편’을 만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농구, 축구, 야구의 레전드 스타 해설위원과 베테랑 예능인 캐스터의 폭소 유발 입담 대결,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편애로 가득 찬 ‘편애중계’는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즐거움과 에너지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