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나라’ 우도환 vs 장혁, 병기창 앞 살벌한 대치…변수는 양세종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나의 나라’ 스틸컷./사진제공=JTBC

JTBC 나의 나라’에서 양세종과 우도환이 살아남기 위한 사투를 시작한다.

‘나의 나라’ 측은 24일 병기창 앞에서 마주한 서휘(양세종 분)와 남선호(우도환 분), 이방원(장혁 분)의 삼자대면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세 사람 사이에 오가는 살벌한 눈빛과 일촉즉발의 분위기가 이들의 앞날에 궁금증을 자극한다.

지난주 방송된 ‘나의 나라’에서는 조선의 권력을 두고 이방원과 이성계(김영철 분), 신덕왕후 강씨(박예진 분)의 대립구도가 본격적으로 형성되며 더욱더 휘몰아치는 전개에 돌입했다. 역사의 소용돌이에 휩쓸린 서휘, 남선호, 한희재(김설현 분)의 운명도 격변하기 시작했다. 서휘는 이방원의 눈에 들기 위한 계획을 실행했지만, 이방원의 의심에 가로막혀 정체가 들통 날 위기에 처했다. 그때 이성계의 칼로서 이방원과 대립하는 남선호가 등장해 “대군이 아닌 이 자를 보러왔다”고 선언해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남선호는 금오위까지 이끌고 이방원의 병기창을 털러 온 듯 날카로운 눈빛으로 이방원을 돌아본다. 사병들을 이끌고 나타난 이방원은 범접할 수 없는 위엄과 카리스마로 남선호의 행동에 제동을 건다. 반드시 병기창을 확인해야 하는 남선호와 그의 감찰을 막아야 하는 이방원 사이에는 불꽃이 튄다. 물러설 수 없는 두 사람에게 결정적인 변수가 될 존재는 서휘다. 얼굴에 상처가 가득한 채로 두 사람을 바라보는 서휘의 눈빛이 의미심장하다.

세자 책봉 문제가 수면위로 떠오르면서 이방원과 이성계의 갈등은 권력 다툼으로 번졌다. 이성계에게는 관군이 있고, 이방원은 그에 못지않은 사병을 거느리고 있다. 이성계와 신덕왕후 강씨의 편에 선 남선호는 사병혁파라는 명분으로 이방원의 힘을 눌러야 했다. 간자로 삼은 서휘가 이방원에게 붙잡히면서 형세는 더 복잡해졌다. 남선호와 이방원의 칼 앞에서 서휘가 어떤 선택을 할지 주목된다.

‘나의 나라’ 제작진은 “이방원과 이성계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힘겨루기는 권력을 갖기 위한 싸움이기도 하지만, 물러서는 순간 위기일 수밖에 없는 전쟁”이라며 “그 사이에서 제 삶을 찾으려는 서휘의 선택과 이성계의 곁에서 힘을 기르려는 남선호의 행동이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나의 나라’ 7회는 오는 25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