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진성 “트로트계의 방탄소년단? 나는 특대형”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피투게더4’의 가수 진성(위), 방송인 유재석./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서 트로트 가수 진성이 ‘트로트계의 BTS(방탄소년단)’ 수식어에 자부심을 드러낸다.

24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는 ‘위대한 쇼’ 특집으로 홍진영, 이해리, 허경환, 박서진과 스페셜 MC 김세정이 출연한다.

그중 ‘안동역에서’로 역주행 신화를 쓰고 있는 진성의 인기는 ‘트로트계의 BTS’이라 불릴 만큼 어마어마하다고. 진성은 남다른 자부심을 드러내며 “트로트계의 BTS가 더 있지만, 나는 특대형 BTS”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한다.

진성은 현재 유산슬이라는 이름으로 신인 트토르 가수에 도전 중인 유재석의 멘토로도 활약 중이다. 그는 “유재석에게 전 재산을 투자하고 싶다”고 폭탄 발언을 해 호기심을 자아낸다. 이어 그가 전 재산을 쉽게 걸 수 있었던 남다른 이유가 밝혀져 웃음을 자아낸다.

트로트계 대부인 태진아와 유재석의 투자를 두고 경쟁 아닌 경쟁을 펼쳤던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한다. 이를 듣던 유재석은 “내 의지와는 상관이 없나”라고 해 진성이 들려줄 이야기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이어 유재석은 남다른 음색과 노래 실력으로 ‘안동역에서’를 소화하며 스튜디오 안 모든 가수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