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장나라, 신재하 위해 ‘바이커 해결사’ 변신…멋쁨 폭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VIP’ 스틸. /사진제공=SBS

SBS 새 월화드라마 ‘VIP’에서 장나라가 신재하를 위해 ‘바이커 해결사’로 변신해 ‘멋쁨’을 폭발시켰다.

오는 28일 첫 방송을 하는 ‘VIP’에서 장나라는 누구에게든 진심으로 대하려 노력하는 성격 덕분에 직장 내에서 좋은 평가를 듣고 있는 VIP 전담팀 차장 나정선 역을 맡았다. 신재하는 세렝게티 같은 직장생활에 내 앞가림만이라도 잘하자며 하루하루를 견뎌내는 VIP 전담팀 신입사원 마상우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VIP 전담팀에서 상사·후배 사이로, 마상우가 역경에 처할 때마다 나정선은 천사같이 나타나 이끌어주면서 사막의 오아시스 같은 ‘단비 케미’를 선보인다.

이와 관련해 장나라, 신재하가 쏟아지는 빗줄기 속에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극 중 나정선이 위기에 처한 마상우를 위해 오토바이를 타고 빗속을 뚫고 온 장면. 오토바이에서 내려 헬멧을 벗으며 나타난 나정선을 발견한 마상우는 생각지도 못했던 상황에 토끼눈을 뜨며 그 자리에서 굳어버렸다. 나정선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잔뜩 젖어 있는 채로 마상우에게 미소를 짓는다. 빗방울 사이로 서로를 마주 보는 두 사람의 모습이 마치 한편의 그림 같은 분위기를 자아내며 VIP 전담팀 내에서 두 사람이 펼쳐낼 리얼 오피스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제작진은 “장나라와 신재하가 몸을 사리지 않은 열연으로 장면을 더욱더 빛나게 만들었다”며 “극 중 프로 상사와 사고뭉치 막내 사원이 펼쳐낼 특급 케미도 많은 기대 바란다”고 말했다.

‘VIP’는 오는 28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