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화사·휘인, 교복입고 그 때 그 시절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화사, 휘인의 추억 여행.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화사와 휘인이 교복을 입고 10년 전 중학교 시절로 돌아간다.

오는 25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화사와 휘인은 추억 여행을 떠난다.

전주에 위치한 모교로 향한 두 사람은 인생에서 가장 추했지만(?) 그래서 가장 편했던 그때 그 시절을 함께 추억하며 장난기 가득한 비글미(美)를 뽐낸다.

학교에 도착한 그녀들은 어느새 많이 변해버린 학교 모습에 놀랐다. 이어 중딩 감성 가득 담은 포즈로 인증샷을 남기며 아쉬움을 달랬다.

모교 방문 후 본격적으로 추억 여행에 나선 화사와 휘인은 먹방 여신들 다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맛있는 냄새에 자동으로 이끌려 들어간 닭꼬치 가게에서 1인 1닭꼬치를 시작으로 슬러시, 바게트 버거, 떡볶이 등 추억이 담긴 소울푸드를 야무지게 흡입하며 폭풍 먹방을 선보인다.

중학교 시절 먹던 추억의 분식집을 방문해 분식집 이모님이 자신들을 기억할 수 있을지 걱정하며 잔뜩 감성에 젖어 있던 그녀들은 이모님의 한마디에 눈물이 쏙 들어갔다고 한다. 과연 어떤 사연일지 궁금해진다.

화사와 휘인은 우정 반지를 만들기 위해 들른 곳에서 반지를 만드는 과정까지도 음악으로 승화시키는 천생 소리꾼의 모습부터 10년 차 절친의 징글징글한(?) 텐션 최고조의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비글미를 뽐내며 과감하게 징글징글한 흑역사 속으로 뛰어든 화사와 휘인의 중딩 감성 충만한 ‘징글벨 투어’는 오는 25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