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아즈, 오늘(24일) 데뷔…’그랜드 오페라’ 발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아리아즈. / 제공=라이징스타엔터테인먼트

신인 걸그룹 아리아즈(ARIAZ)가 오늘(24일) 가요계에 데뷔한다.

아리아즈는 이날 정오 각 음악사이트에 첫 번째 미니음반 ‘그랜드 오페라(Grand Opera)’를 발표한다.

스타제국의 레이블 라이징스타엔터테인먼트에서 준비한 아리아즈는 윤지, 다원, 시현, 여리, 효경, 주은 등으로 구성된 6인조 팀이다. ‘그랜드 오페라’에 아리아즈만의 독창적인 주제와 세계관을 담았다고 한다. 엑소의 ‘럭키’, 트와이스의 ‘거북이’, 여자친구의 ‘파라다이스’ 등을 작업한 프로듀서 정호현(e.one)이 음반의 전체 프로듀싱을 맡았다.

타이틀곡으로 정한 ‘까만 밤의 아리아’는 글리치합(Glitch Hop) 요소가 가미된 미디엄 템포의 댄스곡이다. 주인공의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독창이라는 뜻의 아리아를 주제로 한 편의 환상극 같은 이야기를 가사로 풀어냈다고 한다. 이외에도 다채로운 장르의 5곡을 담았다.

아리아즈는 이날 데뷔 쇼케이스를 열고 본격 활동을 시작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