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희, 한국시리즈 빛낸 시원시원한 시구…선수들도 ‘화들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이다희 시구./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다희가 품격있는 시구로 한국시리즈를 빛냈다.

이다희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 키움 대 두산 경기에 시구자로 나섰다.

두산 베어스 마스코트 철웅이와 함께 경기장에 등장한 이다희는 환한 미소로 관중들에게 인사했다.

이어 마운드에 오른 이다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침착하고 안정적인 자세로 와인드업 해 눈길을 끌었다.

이다희는 큰 키와 긴 팔다리 만큼 시원하게 공을 던졌다. 공은 비교적 정확하게 스트라이크 존으로 들어갔고, 선수들은 예상보다 정확한 제구력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최근 이다희는 Mnet ‘퀸덤’을 진행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