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염주의보’ 박나래 “동료들 무대 보면서 내가 보잘 것 없이 느껴졌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개그우먼 박나래가 23일 오후 서울 삼청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넷플릭스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넷플릭스

개그우먼 박나래가 동료들의 스탠딩 코미디 무대를 보고 개그맨 인생을 돌아보게 됐다고 밝혔다.

23일 오후 서울 삼청동 블루스퀘어에서 넷플릭스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박나래는 “몇 년 전부터 개그맨들 사이에서 스탠딩 코미디에 대한 욕구가 많이 생겼다. 주위 동료들이 다양한 지역에서 무대를 펼치고 있다”면서 “개그우먼 김영희 씨나 다른 후배들도 많이 도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친구들의 무대를 보면서 나의 개그맨 인생을 돌아보게 됐다”며 “내가 보잘 것 없다고 느껴졌다. 마이크 하나로 관객들을 휘어잡는 걸 보면서 대단하다고 생각했고, 이번 공연을 준비할 때 참고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덧붙였다.

‘박나래의 농염주의보’는 박나래가 어디에서도 공개하지 않았던 자신만의 비방용 이야기를 방출하는 스탠딩 코미디쇼다. 지난 16일 공개됐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