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염주의보’ 박나래 “전라 노출도 가능…격정멜로 찍고 싶어”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개그우먼 박나래가 23일 오후 서울 삼청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넷플릭스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넷플릭스

개그우먼 박나래가 격정적인 멜로의 주인공이 되고 싶다고 소망했다.

23일 오후 서울 삼청동 블루스퀘어에서 넷플릭스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박나래는 “나는 욕심이 많은 사람이다. 그만큼 굉장히 많은 프로그램을 하고 있다”면서 “몇년 전부터 주구장창 이야기했지만 실현되지 않는 게 있다. 바로 격정적인 멜로의 주인공”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방송에서 많은 감독님의 이름을 말하면서 전라 노출도 가능하다고 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연락이 온 게 없다”며 “기회가 된다면 연기를 하고 싶다. 중학교 때부터 연극반에 들었고, 대학교도 연극영화과를 나왔기 때문에 연기에 대한 목마름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박나래의 농염주의보’는 박나래가 어디에서도 공개하지 않았던 자신만의 비방용 이야기를 방출하는 스탠딩 코미디쇼다. 지난 16일 처음 공개됐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